신협 예금자보호 지점별 한도 5천만원?

신협은 대표적인 2금융권 금융협동조합으로 새마을금고와 함께 우량 금융사로 꼽을 수 있습니다. 최근 기준금리가 상승하면서 더 높은 예적금 금리를 주는 신협으로 사람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협은 은행법을 적용받는 1금융권이 아니기 때문에 예금자보호를 받지 못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는 잘못된 정보이며 신협도 5천만원까지 예금자보호가 가능합니다. 신협 예금자보호과 관련하여 지점별 가능한 것인지 본문에서 쉽게 설명 드리겠습니다.

예금자보호 대상

예금자보호는 금융회사의 영업정지, 파산 등의 사유로 인해 고객이 맡긴 예금 등을 지급할 수 없을 때, 예금보험공사가 해당 금융회사를 대신하여 고객에게 최대 5천만원까지 예금 및 이자 등을 지급하는 제도입니다.

예금자보호는 예금보호의 적용을 받는 금융회사로 1금융권 은행(신한은행, 하나은행, 국민은행 등), 보험회사, 종합금융회사, 상호저축은행, 투자매매업자, 투자중개업자 입니다. 자세한 보호 대상 금융회사는 아래 그림(표)을 참고 하십시오.

예금자보호 대상 금융사 목록 표
예금자보호 대상

신협 예금자보호

신협은 예금자보호법 상 예금자보호 대상 금융사가 아닙니다. 엄밀히 따지면 신협은 조합원들이 출자를 해 만든 금융협동조합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신협에 예금 및 적금을 한 돈에 대해서도 예금자보호가 되며, 그 금액은 1금융권 은행과 마찬가지로 최대 5천만원 까지 입니다.(신용협동조합의 예금자보호와 관련한 법률)

신협은 1금융권 은행권과 동일하게 신협에서 판매하는 예금 보호 대상 금융상품의 원금 및 이자를 합해 1인당 최대 5천만원까지 보호됩니다. 즉, 거래하는 신협이 망해도 5천만원은 돌려받을 수 있는 것 입니다.

신협에서는 예금자보호기금을 설치하였으며, 신협중앙회 및 각 신협의 사업과는 별도로 분리되어 운영됩니다. 전국의 각 신협 조합이 파산해도 신협중앙회에서 운영하는 예금자보호기금에서 돈을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신협 예금자보호 지점별? 조합별?

신협의 예금자보호는 지점별이 아닌 조합별로 적용합니다. 신협은 조합본점 외에도 여러 지역에 지점을 운영하게 되는데, 대부분 조합이 있는 인근 지역 2~3개의 지점을 운영합니다.

1인당 예금자보호가 가능한 5천만원은 각 지점별 금액이 아닌, 이용중인 신협 조합의 총 예/적금 금액을 더한 금액입니다.

예를 들어, 다음 그림(표)과 같이 세종시에 있는 신협은 세종부강신용협동조합, 세종신용협동조합, 세종우리신용협동조합이 있습니다.(실제로는 더 많습니다.)

한 사람이 세종부강신용협동조합 본점과 지점에 각각 4천만원, 2천만원으로 총 6천만원의 예금을 갖고 있다고 할 경우, 해당 신협이 파산하게 되면 5천만원만 받을 수 있고, 나머지 1천만원은 돌려받지 못하게 됩니다.

만약, 세종부강신용협동조합 본점에 3천만원, 세종신용협동조합 지점에 4천만원의 예금이 있다면, 두 조합이 모두 파산해도 각각 3천만원과 4천만원을 모두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신협 본점과 지점 확인 방법(신협중앙회 홈페이지)
신협 예금자보호 지점별

따라서, 신협에 예금이나 적금과 같이 돈을 맡기게 될 경우, 각 신협 조합별로 5천만원이 넘어가지 않도록 예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참고로, 신협이 파산하여 5천만원까지 변제금 지급이 개시된 경우 5년 내 변제금을 청구하지 않으면 청구 권리가 소멸되므로 거래하는 신협의 파산 시 변제금 지급 개시일에 변제금을 청구하시길 바랍니다.


✅ 새마을금고, 저축은행은 예금자보호가 될까요?

1️⃣ 새마을금고 예금자보호, 망하면 얼마까지 돌려받나요?

2️⃣ 저축은행 예금자보호, 망하면 5천만원까지 밖에 못돌려 받나요?

✅ 저축은행과 은행이 다르다는 걸 모르고 계셨나요?

👉 은행 저축은행 차이 간단 정리


위와 같이 신협 예금자보호에 대해 정리하였습니다. 참고로 신협과 함께 대표적인 2금융권인 새마을금고 예금자보호도 5천만원까지 적용됩니다.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Leave a Comment